[fn마켓워치]

이랜드월드, 대출채권 유동화로 390억 조달…리테일 지급보증

이랜드월드가 대출채권 유동화로 390억원을 조달했다. 계열사인 이랜드리테일이 지급보증을 제공해 신용도를 높였다.

28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이랜드월드는 이날 특수목적회사(SPC)를 통해 유동화전자단기사채(ABSTB) 390억원어치를 발행했다.

기초자산은 SPC가 이랜드월드에 실행한 대출채권과 부수권리다. 이번 채권은 발행한 ABSTB 만기가 도래하면서 차환용도로 발행한 것이다.

회사는 사업운영자금 목적으로, 지난해 11월~12월ABSTB를 발행한 바 있다. 계열사인 이랜드리테일(신용등급 BBB)이 지급보증을 제공해 신용을 보강한 점이 눈에 띈다.

이랜드월드의 신용등급은 BBB-로 한 단계만 떨어져도 투자부적격등급(BB+)이 된다.

업계에선 내년 상장이 예고된 이랜드리테일의 신용도에 기대고자 하는 투자자들의 니즈를 반영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시장 관계자는 "이랜드월드는 신용도가 BBB급으로 공모시장이 부담스러울 수 있는 상황"이라며 "이에 대출채권 유동화로 사업자금 마련에 나선 모습"이라고 말했다. 통상 유동화증권 금리는 일반 회사채 금리 보다 다소 높은 편이다. khj91@fnnews.com 김현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