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리셴룽 총리 회담]

‘韓-싱가포르 드림팀’ 세계 스마트시티 시장 공략한다

4차산업 기술협력 MOU 체결, 한국 ICT 기술력에 싱가포르 혁신·자본 결합
첫 타깃은 아세안 시장..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 연내 타결하기로 합의

싱가포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리셴룽 총리와 함께 12일 오후 대통령궁인 이스타나에서 한·싱가포르 공동 언론발표를 마치고 리셴룽 총리의 안내를 받으며 회견장을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김정숙 난초’입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2일 오후 싱가포르 국립식물원 난초정원에서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싱가포르 정부는 귀빈에 대한 환대와 예우의 의미를 담아 새롭게 배양한 난초 종(種)에 귀빈의 이름을 붙여준다 연합뉴스

【 싱가포르=조은효 기자】 싱가포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 전 세계 스마트시티 시장을 함께 공략하기로 했다. 첫 타깃은 아세안 스마트시티 시장이다. 두 정상은 양국 교역구조가 공통적으로 개방경제·자유무역 기조에 기반한다는 점을 인식, 역내 메가 자유무역협정(FTA)으로 추진 중인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ECP) 연내 타결에 함께 노력하기로 하는 등 보호무역주의 확산에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두 정상은 이날 싱가포르 대통령궁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양국 간 우호·협력 관계를 '호혜적·포괄적·미래지향적'으로 한 차원 격상키로 하는 등 경제·안보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두 정상 임석하에 양국은 4차 산업혁명의 '최적의 파트너'로 삼고 △바이오·헬스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혁명 분야에서 기술협력을 확대하기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를 포함해 양국은 △중소기업 혁신 및 스타트업 협력 등 6건의 정부 간 협력 MOU와 핀테크·정보통신기술(ICT) 협력 등에 관한 기관 간 4건의 MOU 등 총 10개 분야에서 협력을 약속했다. 한국 대통령의 싱가포르 방문은 15년 만이다.

두 나라 정상 임석하에 한국 KOTRA와 싱가포르 기업청은 해외 스마트시티 공동진출 MOU를 체결했다.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 기업들은 스마트시티 프로젝트의 개발과 관리 등 소프트웨어 분야에 강점을 가지고 있으며, 우리 기업들은 IT기술력과 같은 하드웨어 분야에 강점을 가지고 있다"며 "두 나라의 강점이 결합되면 아세안 지역을 포함한 세계 스마트시티 분야를 함께 주도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리 총리는 아세안이 추진하는 '스마트시티 네트워크사업'을 거론한 뒤 "아세안과 한국 간 협업과 포용성을 증진할 뿐 아니라 아세안 협업국과 아세안의 대외 파트너 간 관계 증진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며 "한국은 지속 가능한 스마트시티 건설의 선두주자이기에 한국이 이 사업에 지원을 표명해줘서 매우 고무적"이라고 화답했다.

스마트시티는 자율주행차, 스마트홈, AI, IoT 등 첨단 ICT가 접목된 사실상 '4차 산업혁명 완결판'이다.

싱가포르는 2025년까지 기존 도시를 ICT로 무장한 첨단도시로 만드는 초대형 스마트시티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며, 싱가포르를 넘어 아세안 시장 진출을 타진 중이다.
리 총리는 "주룽 호수공원 소풍길에 오른 뒤에도 깜빡 잊고 켜둔 집안 에어컨을 끌 수 있고, 자율주행 택시와 버스로 주차 고민도 필요없어진다"고 평소 스마트네이션 홍보에 직접 나서는 등 이 사업에 각별한 관심을 기울여왔다.

문 대통령은 또 싱가포르가 추진 중인 교통·인프라·에너지 사업에 한국 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리 총리의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리 총리는 "항공협정을 확대해 제3·제4 자유운수권을 통해 싱가포르와 부산 관계를, 제5 자유운수권을 통해 싱가포르와 인천 간 교류를 더욱 확대하길 원한다는 논의를 했다"며 "이는 문 대통령이 추구하는 신남방정책과 일관성을 가진다"고 말했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