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한·싱가포르, 보호무역주의 확산 차단 힘 모아야"

한·싱가포르 비즈니스 포럼 연설 "RCEP, 개방 수준보다 이른시간 타결 중요" "한반도 비핵화 이뤄지면 양국 경협 새로운 지평 열릴 것"

(싱가포르=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샹그리라 호텔 타워볼룸에서 열린 한·싱가포르 비즈니스 포럼에서 '평화와 협력, 새로운 미래를 위한 도전'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18.7.12 scoop@y

(싱가포르=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샹그리라 호텔에서 열린 한·싱가포르 비즈니스 포럼에서 '평화와 협력, 새로운 미래를 위한 도전'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scoop@yna.co.kr

문대통령 "한·싱가포르, 보호무역주의 확산 차단 힘 모아야"

한·싱가포르 비즈니스 포럼 연설 "RCEP, 개방 수준보다 이른시간 타결 중요"

"한반도 비핵화 이뤄지면 양국 경협 새로운 지평 열릴 것"

(싱가포르=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자유롭고 공정한 교역질서가 지속되어야 한다"며 "한국과 싱가포르 양국 경제성장의 토대는 자유무역과 개방정책으로, 두 나라는 개방국가이자 자유무역국가로서 보호무역주의 확산을 막기 위해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싱가포르를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샹그릴라 호텔에서 열린 '한·싱가포르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 연설을 통해 "오늘은 특별히 양국 발전의 기반이 될 미래지향적인 협력방향 세 가지를 강조하고 싶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양국은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RCEP)을 연내에 타결하도록 협력하기로 했다"며 "RCEP 협상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개방 수준이 아니라 타이밍으로, 빠른 시간 안에 타결함으로써 보호무역주가 확산하는 세계 무역 기조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현재 진행 중인 양국 간 이중과세방지협정 개정이 마무리되면 상호 간 투자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현재 200억 달러 수준인 양국 교역과 상호 간 투자가 더욱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한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한 뒤 "오늘 양국은 4차 산업혁명 공동대응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고, 스마트제조·인공지능·사물인터넷·로보틱스 등 첨단산업 분야에서 공동 연구개발 등 협력을 약속했다"며 싱가포르의 혁신역량과 자본력에 한국의 세계적인 정보통신기술이 결합하면 큰 시너지효과를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첨단산업 분야 발전을 위해서는 중소기업의 참여가 확대되어야 하며 혁신적 창업이 활발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문 대통령은 "경제 협력이 국민 생활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어야 한다"며 리 총리가 4년 전 발표한 '스마트네이션 계획'과 문 대통령의 '사람 중심 경제'가 지향하는 방향이 일치한다는 점을 부각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이 추진하는 스마트시티는 ICT·인공지능·친환경에너지 등 첨단기술의 집합체이며 국민 삶을 더욱 편리하게 만들고자 하는 것으로, 한국의 노력이 싱가포르 스마트네이션 구축에 기여하길 바란다"며 "싱가포르 주도로 추진 중인 '아세안 스마트시티 네트워크' 사업에 한국은 아세안의 미래 동반자로서 적극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양국은 서로 교류하면서 경제·안보·문화 모든 분야에서 서로에게 힘이 됐고 이곳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더 좋은 친구가 됐다"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가 이뤄진다면 우리의 경제 협력은 새로운 지평이 열리고 더 많은 기회가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honeybee@yna.co.kr

hysup@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