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김상균 이사장, 폭염 대비 중부내륙선 현장 점검

한국철도시설공단 김상균 이사장(왼쪽 첫번째)이 8일 중부내륙선 철도건설 현장을 방문해 근로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은 김상균 이사장이 8일 중부내륙선(이천∼충주∼문경) 철도건설 현장을 방문해 기록적인 폭염 대비 근로자들의 휴게쉼터 운영 상태 등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김상균 이사장은 중부내륙선 사업구간 중 최장 터널인 태평터널(길이 8.791㎞) 공사현장을 찾아 폭염에도 무사고·무재해로 안전하게 관통한 유공자들을 포상하고 현장 근로자들을 격려했다.

근로자들이 근무하는 현장에 차광막 설치 여부와 에어컨이 구비된 무더위 쉼터 설치 여부를 점검하고, 근로자들에게 쿨토시 등을 직접 전달하기도 했다.

철도공단은 총사업비 2조2295억 원을 투입해 중부내륙선 신설 단선철도(총연장 93.2㎞)를 2021년 개통 목표로 공사 추진 중이다.
이 구간에는 시속 200㎞/h의 전동열차가 운행될 예정이다.

이 구간이 개통되면 이천에서 문경까지 이동시간이 기존 3시간(버스 이용 시)에서 33분으로 2시간 27분 단축되며, 경강선(판교∼여주) 및 신분당선과의 연계로 수도권까지 1시간 내외로 이동이 가능해진다.

김 이사장은 "폭염이 장기화되는 만큼 근로자들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현장을 관리할 것"이라며 "폭염기간 중에는 야외 작업을 지양하고, 현장 근로자들이 충분한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조치하여 안전한 철도건설현장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wonder@fnnews.com 정상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