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역 철도시설 재배치 속도낸다

부산시, 19일 주민설명회

부산시 숙원사업인 '부산역 일원 철도시설 재배치' 사업이 본궤도에 오른다. 부산시는 오는 19일 오후 2시 시청 12층 국제회의장에서 부산역 일원 철도시설 재배치 사업에 대한 전략 환경영향평가 초안 주민설명회를 가질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국토교통부 주관으로 개최되는 이번 설명회는 체계적 철도건설사업을 위해 철도건설법 제7조에 의한 철도건설사업별 기본계획 수립에 대한 '부산역 일원 철도시설 재배치계획(안)'을 공개하고 대상지역 주민의 의견을 듣는 자리다.

부산역 일원 철도시설재배치 계획에는 △부산역:고속철도 전용역 계획(일반철도 기능 부전역 이전) △부전역:일반열차 기·종착역으로 계획 △부산진역 물류기지(CY):부산신항역(송정지구)으로 이전 △경부선 이설:사상~범일구간 가야조차장 구내 이설 등이 담겼다.

부산시는 철도재배치를 통해 철도와 항만을 연결, 동북아 해양수도로 도약하는 동시에 부산역은 유라시아 철도의 출발역 기능을 갖춰 대륙과 해양을 잇는 거점을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roh12340@fnnews.com 노주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