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남양유업 불가리스, 코로나19 항바이러스 효과 있다"

관련종목▶


"남양유업 불가리스, 코로나19 항바이러스 효과 있다"
13일 항바이러스 면역연구소 박종수 연구소장(남양유업 중앙연구소장)이 '불가리스의 항바이러스 연구성과'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이정은 기자
"남양유업 불가리스, 코로나19 항바이러스 효과 있다"

[파이낸셜뉴스] 유산균이 있는 발효유에 코로나19 바이러스 억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단순히 섭취하는 것만으로도 코로나19 예방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주장이다.

한국의과학연구원는 13일 서울 청파로 LW컨벤션에서 '코로나 시대의 항바이러스 식품개발 심포지엄'을 열고,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항바이러스 면역연구소 박종수 연구소장(남양유업 중앙연구소장)은 이날 '불가리스의 항바이러스 연구성과' 발표에서 "불가리스 발효유 제품의 실험실 실험 결과, 인플루엔자바이러스(H1N1)를 99.999%까지 사멸하는 것을 확인했으며, 코로나바이러스(COVID-19) 억제효과 연구에서도 77.8% 저감효과를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이들 연구결과는 각각 한국의과학연구원, 충남대 수의과 공중보건학 연구실에서 개의 신장세포와 원숭이 폐 세포를 통해 실험한 결과 도출됐다.

그는 "같은 '발효유' 제품이라고 할지라도 어떤 제조공정을 거치고, 어떤 유산균을 사용하느냐 등에 따라 항바이러스 기능은 달라질 수 있다"면서도 "불가리스를 마시는 것으로 코로나19 예방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식품을 통해 항바이러스가 가능하다는 점은 식품산업에 전환점을 줄 것"이라며 "추가적인 연구를 통해 세부 메커니즘을 규명하고, 이를 바탕으로 국민 건강에 이바지 할 수 있는 항바이러스 면역 증진 제품 개발을 추진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이밖에 이날 이연희 서울여대 교수는 '항바이러스 연구동향 및 발효유의 항바이러스 기능성'을, 김경순 한국의과학연구원 바이크로바이옴센터장은 '코로나 시대의 국내 항바이러스 연구동향' 등을 발표했다.

한국의과학연구원은 "이번 연구성과는 기존 제약과 의학계 중심의 백신, 치료제 개발이라는 통념적인 영역을 벗어나, 안전성이 확보된 식품 완제품에서 항바이러스 및 면역이라는 새로운 가치를 발견한 점"이라며 "발효유는 생명공학의 결정체로 새로운 식품 발전 방향의 전환점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판단했다.

nvcess@fnnews.com 이정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