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철수' 최악상황 대비.. 군산 살리기 특단대책 지시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한국GM 군산공장 폐쇄와 관련, 군산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한 정부 태스크포스를 만들라는 지시는 복합적 의미를 내포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군산지역의 경제 살리기에 전 부처가 할 수 있는 정책적 노력과 함께 정부의 구조조정 원칙을 고수하라는 것으로 해석된다. 군산공장 폐쇄 카드를 내걸면서 한국 철수설을 흘리고 있는 GM의 의도에 끌려다니지 말고 완전철수까지 대비하라는 것으로 풀이된다. 당장은 군산지역 경제 활성화에 국한됐지만 한국GM의 완전한 철수까지 염두에 둔 대책의 연장선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지금까지 정부가 한국GM에 끌려다니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된 가운데 이 같은 발언이 나와 한국GM과 협상에 나서는 협상팀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는 해석에 무게가 실린다. ■정부 협상팀에 힘 실어주나 한국GM은 군산공장 폐쇄라는 카드를 꺼내들면서 한국 정부의 지원을 요구하고 있다. 정부는 한국GM에 뒤통수를 맞았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특히 일자리와 지역경제를 볼모로 한 한국GM에 정부가 대응할 만한 카드가 없다는 게 가장 큰 문제였다. 한국GM 역시 이를 이용해 이달 말까지 지원책을 내놓으라고 요구하고 있다. 정부는 일단 한국GM 실사를 통해 정확한 상황을 판단한 후 지원을 논의하자는 입장이다. 정부는 일단 기업 구조조정 원칙을 고수하고 있다. 정부 고위 관계자들은 "한국GM의 자체 구조조정과 GM 본사의 의지를 확인한 후 지원책을 논의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더 큰 문제는 한국GM의 한국 내에서 지속적인 경영 의지를 믿지 못한다는 것이다. 정부 관계자는 "설사 정부가 지원을 해도 한국GM이 철수를 하지 않는다는 보장이 있느냐가 관건"이라고 밝혔다. 한국GM과 경영실사를 놓고도 이견을 좁히지 못하는 가운데 지역경제, 고용에 대한 특단의 대책을 강구하라는 문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일자리를 볼모로 협상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려는 한국GM에 밀리지 말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특히 이날 문 대통령이 최근 미국의 보호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