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정책 그대로 두고 … 또 추경 만지작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 수뇌부가 19일 '고용쇼크' 여파로 이어진 '일자리 대란' 문제 해결을 위해 긴급 고위 당정청 회동을 했다. 7월 취업자가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고작 5000명 늘어나는 데 그치며 고용시장이 8년6개월 만에 최악으로 치닫는 등 고용쇼크 정도가 매우 심각하다는 판단에서다.실업자가 100만명을 돌파해 국민적 불안감이 증폭된 데다 신규 취업자 수마저 작년의 60분의 1 수준으로 곤두박질치면서 문재인정부가 강조했던 '일자리 정부' 구호가 무색하리만치 '최악의 성적표'를 거뒀다는 비판마저 일고 있다.회동에는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태년 정책위의장,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등 당정청 수뇌부가 총출동, 사안의 심각성을 반영했다.당정청은 오후 2시께부터 1시간40분가량 진행된 회동에서 올해 일자리사업 및 추경사업 집행을 점검하고, 4조원 규모의 재정보강을 추진키로 했다. 또 내년도 일자리예산을 올해 예산 증가율(12.6%) 이상으로 확대해 재정 기조를 확장 운영키로 했다.김 정책위의장은 회동 직후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고용상황이 개선 추세로 전환될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정책수단을 동원해 총력 대응하기로 했다"고 했다.당정청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향후 △자동차.에너지.바이오헬스 등 신산업 일자리 창출 지원 △도소매.숙박업 생산성 제고 방안 △사회서비스 일자리 창출 계획 등을 신속히 마련키로 의견을 모았다. 기존에 일자리 창출과 투자를 제약했던 규제를 신속히 제거하고, 인공지능(AI) 등 미래성장동력에 투자하는 등 혁신성장을 가속화하기로 했다. 당정청은 '고용쇼크'에 대한 구조적 원인 진단과 함께 책임을 통감했다. 홍 원내대표는 "6개월째 고용부진이 계속되고 있는데, 고용상황이 좋지 않은 점에 대해 국민께 책임을 통감한다"고 했다.청와대 정책총괄 컨트롤타워인 장하성 정책실장은 "청와대는 현재 고용부진 상황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마음이 무겁고 책임을 느낀다"고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