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美연준의장 파월 "제로 금리 당분간 계속될 것"

미국 연방준비제도 제롬 파월 의장
"국채금리 상승은 경제 회복 자신감"

美연준의장 파월 "제로 금리 당분간 계속될 것"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상원 은행위원회에 출석해 증언하고 있다. 파월 의장은 11년째 접어든 사상 최장의 미국 경제 확대 국면이 계속 이어질 것으로 거듭 확인했다. 뉴시스 제공

[파이낸셜뉴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의 제롬 파월 의장이 경제 회복에 대한 강력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심지어 미국이 올해 말이면 팬데믹(전염병 대유행) 이전의 정상으로 돌아가 경제전망이 개선되더라도 제로(0) 금리는 당분간 계속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금리를 선제적으로 올릴 정도로 인플레이션 문제가 심각해지지 않을 것이라고 그는 전망했다.

파월 의장은 23일(현지시간) 상원은행위원회에 출석해 "경제가 우리의 고용과 인플레이션 목표에 도달하려면 갈 길이 멀다"며 "더 상당히 진전하려면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완전고용과 2% 인플레이션이라는 목표를 향해 "더 많이 다가갈 때까지" 부양 페달을 계속해서 밟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그는 초대형 재정부양안과 백신 접종에 따른 폭발적 수요로 인플레이션이 치솟을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 기우라고 일축했다. 최근 미 국채수익률(금리)이 뉴욕 증시의 불안까지 야기할 정도로 급등한 것에 대해 파월 의장은 견조한 경제전망에 대한 "자신감의 표현"이라고 봤다.

그는 "오르는 국채수익률의 이면이 무엇인지를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그 이면은 "미 경제가 견조하고 완전히 회복할 것이라는 자신감의 표현"이라고 설명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내놓은 1조9000억달러의 재정부양으로 경기 과열과 인플레이션 가속화를 야기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다소 과장됐다고 지적했다.
최근 재정적자 확대와 인플레이션 사이 강력한 상관이 목격되지 않았다고 그는 말했다.

한편 파월 의장은 주식시장에 거품이 끼였는지를 묻는 질문에 "거품이 (꺼지기 전에는) 누구도 진짜 확인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완화적 통화정책이 자산가격을 일제히 올리는 데에 일조했을 수도 있지만, 그는 경제가 예상보다 빠르게 성장할 것이라는 기대감도 한몫 했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