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상장 추진] 새 회계기준 대비 2조~5조원 필요… IPO로 돌파구 마련 교보생명의 기업공개(IPO) 추진은 IFRS17(보험업 신국제회계기준)과 K-ICS(신지급여력제도)에 효과적으로 대비하기 위해서다. 보험업계 안팎에선 IFRS17과 K-ICS 동시 도입을 앞두고 자본확충이 급박한 상황에서 교보생명이 신창재 회장의 안정적 경영권 확보보다 최선의 자본확충 방법인 IPO를 선택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하지만 향후 IPO가 도입되는 과정에서 교보생명은 신 회장 경영권 보호라는 숙제도 떠안게 됐다. ■회사존립 위기에 입장 선회 11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교보생명은 지난 1989년 기업공개를 전제로 자산 재평가를 해 보험업계에 IPO 불을 지핀 보험사다. 이 때문에 교보생명은 생보사들의 상장이 이뤄질 때마다 상장 0순위 생보사로 지목됐다. 하지만 그때마다 교보생명은 번번히 상장을 급히 추진할 필요는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올해 초에도 신창재 회장은 "교보생명 상장 시기는 IFRS17와 K-ICS 도입 등의 추이를 지켜보면서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재무건전성 척도인 RBC(지급여력) 비율이 금융당국의 권고치인 150%를 넘어 200%를 초과했고 충분한 이익잉여금도 축적해 왔다는 이유에서였다. 하지만 상황이 바뀌었다. 매년 5000억원 안팎을 내부유보금으로 쌓아놨고 지난해 7월에는 5억달러 규모의 신종자본증권을 해외에서 발행한 교보생명도 IFRS17과 K-ICS 동시도입에 따른 자본확충이 어려울 수 있다는 위기감을 느낀 것이다. 실제로 교보생명이 컨설팅을 의뢰했던 2곳에서 새로운 제도 도입에 대응하기 위해 자본확충이 필요하며 선제적으로 증자(자본확충)를 추진하는 것이 유리하다는 보고서를 받고 IPO를 망설였던 신 회장도 마음이 바뀐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와 관련, 교보생명 관계자는 "수 년 전부터 새로운 규제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자본확충을 검토하고 체계적으로 준비해 왔다"고 말했다. ■신 회장 경영권 확보는 숙제 최근 국내 증시 상황이 좋지 않은데도 교보생명이 그동안의 입장에서 벗어나 IPO 추진을 결정한 것은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