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첫 보수정당 女 원내대표..친박에 진 빚 갚나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에 4선 나경원 의원이 11일 선출되면서 국내 보수정당 역사상 첫 여성 원내대표에 올랐다. 동시에 나 의원과 함께 조를 이뤄 정책위의장으로 출마한 재선의 정용기 의원도 함께 원내지도부에 입성, 1년간 한국당의 정책을 진두지휘하게 됐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정책위의장'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나 의원은 총 103표 중 68표를 받아 35표를 받은 김학용 의원을 누르고 당선됐다. 친박·중립지대와 연대에 나섰던 나 의원이 비박 복당파의 지지를 받던 김학용 의원을 누르면서, 당내 친박계의 목소리가 당분간 커질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羅, 통합 강조·현안은 신중 당선 직후 나 원내대표는 기자간담회를 통해 통합을 강조했으나, 당직 배분이나 향후 당권경쟁 구도에서 범친박계의 목소리가 커질 것으로 보는 시각이 많다. 나 원내대표는 "이번 선거의 의미는 (의원들이) 통합과 변화를 선택했다고 본다"며 "우리 당이 더이상 계파 때문에 갇혀서 과거에 갇히지 않는 미래를 선택했고, 그 과정에서 선거표수 결과가 보여주는 것처럼 통합의 단초를 보여줬다고 본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에 남아있는 일부 보수성향의 의원들과의 통합 가능성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보수통합과 관련해선 우리 당 문을 활짝 열어야 한다"며 "당대당 통합도 생각할 수 있겠지만 일방적으로 하는게 아니라 원하는 분들이 먼저 할 수 있다"고 말해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원내대표 경선 과정에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물론 조원진 대한애국당 의원까지 모두 아우르는 통합이 필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나 원내대표는 "당내 통합부터 시작돼야 보수통합이 시작된다"며 "저희가 새로운 보수통합의 가능성을 열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일단 유치원 3법과 선거제 개편에 대해선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나 원내대표는 "연동형 비례제를 비롯해 선거구제 개편에 대해선 당내 어떠한 의견도 수렴하지 않았다"며 "유치원 3법도 교육위에서 치열하

주요뉴스